2017.12.16 (토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교계
문화
 
 
뉴스 홈 교계&문화 교계 기사목록
 
교계, ‘동성애 합법화 반대’ 긴급성명
“성평등 보장 규정 신설 절대 반대”
2017-09-07 오후 4:52:00    성결신문 기자   




동성애·동성혼 합법화를 저지하기 위해 교단장들이 직접 나섰다. 한국교회교단장회의 소속 신상범 총회장 등 6개 교단장은 지난 8월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동성애 합법화를 막기 위한 ‘한국 교계 긴급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성평등 보장 규정 신설을 절대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양성평등’은 생물학적인 남녀평등을 의미하지만 성평등은 50여 가지의 성 정체성을 인정하는 용어라는 것이다. 

또 이들은 현행 헌법 제11조 제1항의 차별금지 사유에 ‘어떠한 이유로도’를 추가해 차별금지 사유를 무제한 확대하는 개헌안에도 반대했다. ‘어떠한 이유로도’ 속에는 동성애, 양성애 등의 성적지향이 포함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성명서 발표에 이어 열린 한국교계 긴급 현안 국회보고회에서 김관영 의원(국민의당)은 “8월 29일부터 전국 11개 시도에서 개헌관련 설명회가 열리고, 9월부터 11월까지는 개헌 자유발언대가 진행되는 등 12월까지는 국민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남아 있다”며 “기독교계에서 이런 기회들을 잘 활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예장통합 ‘교회세습 금지법’ 4년 만에 존폐 기로
한국기독교연합 창립총회 개최
교계 기사목록 보기
 
  교계&문화 주요기사
한국교회 북한 식량 지원 잇따라
한국복음주의협의회 월례회 및 ..
한국스포츠선교회 NEW START VIS..
基聖, '목회자 성령컨퍼런스' 개..
국회에 믿음과 사랑의 씨를 뿌려..
"역사교과서에 기독교 항목 넣어..
WEA 국제지도자회의 한국에서 개..
사랑의 쌀로 전해진 따뜻한 겨울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김원교 ㅣ사장: 이철구ㅣ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