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교계
문화
 
 
뉴스 홈 교계&문화 교계 기사목록
 
기성 114년차 총회 개최, 총회장 한기채 목사 선출
부총회장 지형은 목사… 총회본부재건축 건, 1년간 연구키로
2020-06-15 오후 3:19:00    성결신문 기자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제114년차 총회가 5월 27일 수원 라비돌리조트에서 개최됐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1일 총회로 개최됐으며 총회장은 한기채 목사(중앙), 목사부총회장 지형은 목사(성락), 치열했던 총무 선거에서는 설봉식 목사(마천동)가 각각 당선의 기쁨을 누렸다.

방역으로 인해 입장 시간이 다소 지연됐지만 대의원들은 오히려 안전한 총회 진행에 안심하는 모습 속에서 현안을 처리했다.

총회본부 재건축 연구보고 등 중대 사안만 제외하고 모든 보고를 서면으로 받았다. 총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하는 안건 외의 나머지는 총회 실행위원회에 위임해서 처리하기로 했다. 또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임원과 총무선거를 사실상 처음으로 전자투표로 진행, 시간을 절약했다. 2015년 109년차 총회에서 전자투표 시행안이 실패했지만 이번에 코로나19로 긴급동의안을 통과시켜 진행된 것이다.

총회 임원 선거에서는 부총회장 한기채 목사(중앙)가 투표없이 총회장에 추대됐으며, 부총회장에는 지형은 목사(성락), 고영만 장로(수정)가, 서기에 이승갑 목사(예산용리), 부서기 정재학 목사(부천지산), 회계에 노수헌 장로(광명중앙) 등이 단독 입후보해 당선됐다. 

이밖에 부회계 김정호 장로(홍성구성)가 경선을 통해 선출됐다.이번 총회에서 주요 관심사인 총회본부 재건축의 건은 1년간 연구를 연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총회임원회가 상정한 총회본부 재건축 승인 및 위원회 구성의 건은 부결됐다. 

또한 한기총 탈퇴도 공식 결의했다. 그동안 한기총에 전혀 참여하지 않았으나 법적 행정적으로 마무리하지 못했던 것을 이번 총회에 이를 공식 결정한 것이다.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포괄적 차별금지법, 교계 반대에도 불구 ‘재추진’
한교총,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축소 시행
교계 기사목록 보기
 
  교계&문화 주요기사
한국교회 북한 식량 지원 잇따라
한국복음주의협의회 월례회 및 ..
한국스포츠선교회 NEW START VIS..
사랑의 쌀로 전해진 따뜻한 겨울
"역사교과서에 기독교 항목 넣어..
국회에 믿음과 사랑의 씨를 뿌려..
基聖, '목회자 성령컨퍼런스' 개..
WEA 국제지도자회의 한국에서 개..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김윤석 ㅣ사장: 박정식 | 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