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2 (금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총회
기관
 
 
뉴스 홈 총회/기관 총회 기사목록
 
헌장개정위원회, 공청회 통해 헌장개정안 공개
교직자 이혼 시 자동파직 완화… 산하기관 임원 임기 단축
2023-05-15 오전 10:24:00    성결신문 기자   



지난해 9월 헌장개정위원회(위원장 유선호 목사·이하 헌개위)의 출범 후 7개월에 걸쳐 진행되어 온 헌장개정안이 공청회를 통해 개정안이 공개됐다. 

헌개위는 지난 4월 27일 성결대학교 회의실에서 공청회를 갖고 그간 진행되어온 개정안을 이날 공개했다. 이날 공청회는 평일 낮시간임에도 불구하고 100여 명의 목회자들이 참석해 헌장개정에 대한 목회자들의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날 위원장 유선호 목사는 “헌개위 개정 3가지 원칙인 기존 헌장유지 및 필수항목 개정과, 교단의 보수적이며 복음적인 정체성에 기본을 두고 미래지향적 제도와 틀의 원칙을 고수했다”면서 준비된 자료를 설명하고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주요 쟁점 사항 중 6개 항목은 축조심의를 통해 개별적으로 처리한다는 방침 아래 ▲ 만 나이 제도에 대한 개정사항을 설명했다. 한 참석자는 ‘교단 정년’에 대해서 ‘만 70세인 현행대로 유지하자는 의견’을 제시하는가 하면  ‘농어촌교회나 미자립교회 목회자만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와 눈길을 끌었다. 여러 의견들이 오고 갔으나 ‘만 나이제도’에 대해서는 “현행 69세 364일 24시까지로 한다”를 개정된 나이에 맞게 ‘71세 하루 전날 까지를 정년’으로 하는 안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 총무제도의 변경에 대해서는 “현행 총무의 직을 비정치적인 직으로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충성도가 높은 준비된 후보들이 지원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보완이 필요함”을 지적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우리 교단은 사실상 총무정치다. 임원회에 참석해 발언권은 주어져야한다”는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 ‘산하기관 임원의 임기단축 개정’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들이 개진됐다. “타 기관과 다르게 학교는 특수기관이므로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되는가 하면 “교단과 사학 정관과 대치되는 문제가 있어서 검토가 좀 더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기관장의 힘이 약해져 운영에 힘이 든다”는 의견을 개진하기도 했다. 

▲ 목사의 시무정년에 대해서는 현행 만 70세 정년에 예외 조항을 두고 “미자립교회로서 교회가 원할 경우 매년 사무연회 2/3 찬성과 지방회 허락으로 최장 5년간 담임목사 목회사역만 가능토록 예외조항을 뒀다. 

▲ ‘원로들의 대의원권’에 대해서는 지방회 정회원과 총회대의원권을 제한키로 하고 5년간 유예한다는 헌개위의 설명이 있었다. 한 참석자는 유예기간을 3년으로 하자는 의견이 제시되기도 하며 원로들의 대의원권은 사실상 제한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 교직자 이혼문제도 거론됐다. 기본적으로 이혼은 허용되지 않으나 시대에 따라 부득이한 경우에 대해 구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밖에 총회주관 목사안수식, 세례교인비 신설, 행정재판위원회 신설과 같은 중요 현안도 관심의 대상으로 정리됐다 

이날 논의된 의견들은 헌장개정위원회 전체회의를 통해 다시 한번 다뤄질 예정이다. 의견의 적절성과 여론의 추이 등을 점검한 후, 법제부에 이관되어 15일간의 공포기간을 거쳐 오는 22일 총회 석상에서 처리된다.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제102회 정기총회 이슈 | 주요 헌장개정안
총회회관건립 급물살, 건립추진위 세가지 안 제시
총회 기사목록 보기
 
  총회/기관 주요기사
법제부, 성결대 총장 연임 가능 ..
백향목나무 그늘 아래 은퇴교역..
총회 임원회의 및 실행위원회
신년하례식, 비전과 부흥의 한 ..
북한선교위원회 대북 밀가루 60..
총회도 이사회도 몰랐던 ‘성결..
제21회 목회자평생교육 성료
교단산하 교육기관 학위수여식 ..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신현파 ㅣ사장: 강병익 | 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