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목회
교육
상담 Q & A
한권의책
 
 
뉴스 홈 목회&교육 목회 기사목록
 
흙으로 돌아가는 인생
흙으로 돌아가는 인생
2020-03-26 오전 11:47:00    성결신문 기자   


구성모 교수 [성결대학교] 

코로나19로 온 세상이 어수선하다. 교회도 이에 적응하느라 바쁘다. 아시아에서 시작된 코로나19는 미국, 유럽, 중동 등으로 그 기세가 빠른 속도로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COVID-19)도 판데믹(pandemic)을 선언하여 그 심각성을 대변해주고 있다. 이러한 과정에 한국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개발하여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때문에 EU를 중심으로 한 여러 국가들은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납품을 요청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어수선한 시기에 나는 홀로 있는 시간을 가졌다. 그토록 하고 싶은 것들도 많았지만 일부러 시간을 만들어 홀로 있을 곳을 찾았다. 스스로 몸을 아끼고, 말을 아끼고, 생각을 아끼고 싶었다. 나 자신을 돌아보고,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그냥 홀로 있고 싶었다. 

나는 이곳에서 모처럼 흙을 밟고 흙의 냄새를 맡아 보았다. 도심의 한복판에 살다보면 흙을 밟을 시간이 없다. 가는 곳마다 아스팔트다. 시멘트로 만들어진 길이다. 그래서 흙을 만나 보기가 어렵다. 

내가 머물렀던 곳은 흙을 밟을 수 있어서 좋다. 어릴 적 마음껏 흙을 밟고 살았던 시절을 회상했다. 흙에서 구슬을 치고, 흙에서 딱지치기를 하던 시절이 그리웠다. 흙이 정겨웠다. 흙과 대화하고, 흙에게서 말없는 음성을 들었다. 흙에게서 영성을 배우고, 흙에게서 사람됨을 배웠다. 

하나님은 우리 인간을 흙으로 창조하셨다. 우리 인간은 흙으로 와서 흙으로 돌아간다. 하나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실 때 흙을 선택하신 것은 분명 깊은 뜻이 있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보실 때 흙이 귀하기 때문에 흙을 선택하셨을 것이다. 우리 인간에게 흙처럼 살라고 흙을 선택하셨을 것이다. 

나는 침묵 중에 산책하면서 흙을 묵상했다. 흙은 무엇보다 겸손하다. 흙은 언제나 낮은 데 있다. 가장 낮은 데 있기에 안정감이 있다. 우리 인간은 높은 데 올라가기를 좋아한다. 그리고 일단 높은 데 올라간 후에는 내려오지 않으려고 몸부림을 친다. 높은 데서 내려온 뒤에도 여전히 그 자리에 있는 것처럼 허세를 과시한다. 어느 날 추락하기 시작하면 고통스러워한다. 좌절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높은 데 올라 간 날부터 불안해한다. 그토록 올라서고 싶은 자리인데 올라선 후에는 공허해 한다. 무엇이든, 누구이든 위로 올라갈수록 불안하고 흔들리게 되어 있다. 그러나 흙은 그럴 염려가 없다. 가장 낮은 데 있기에 더 이상 떨어질 걱정이 없다. 

흙은 사람을 차별하지 않는다. 흙은 누구든지 환영한다. 그를 찾아오는 누구든지 마음을 열고 받아 준다. 사람이 사람을 차별하지 흙은 사람을 차별하지 않는다. 그래서 누구든지 흙을 좋아한다. 흙을 사랑한다. 

흙은 말이 없다. 말이 없어 깊다. 무게가 있다. 흙은 언제나 침묵한다. 수많은 사람들이 밟고 또 밟고 지나갔건만 말이 없다. 수많은 사람들의 대화를 들었지만 말이 없다. 수많은 것들을 보았건만 말이 없다. 그렇게 흙은 비밀을 간직할 줄 안다. 흙은 온몸으로 들은 후에 고요한 침묵으로 대화한다. 

흙은 화려하지 않다. 담백하다. 소박하다. 그래서 싫증이 나지 않는다. 언제 만나도 새롭다. 화려함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화려함은 쉽게 싫증나게 한다. 우리를 편하게 하는 것은 소박함이다. 우리로 하여금 오랫 동안 머물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담백함이다. 흙은 꾸밈이 없다. 자신을 포장하지 않는다. 그래서 진실하다. 그래서 믿을 만하다. 

흙은 모든 것을 품어 변화시킨다. 씨를 품어 새싹이 돋게 하고, 아름답게 꽃피우도록 도와준다. 나무를 품어 풍성한 열매를 맺도록 도와준다. 쓰레기까지 품어 비료를 만들어준다. 흙은 어머니의 품과 같다. 어린아이를 먹이고, 치유하고, 소생케 하는 어머니의 품과 같다. 

흙은 우리가 죽을 때도 우리를 품어 준다. 죽은 사람을 누가 환영하겠는가? 냄새나는 시신을 누가 환영하겠는가? 그러나 흙은 죽은 사람의 몸까지도 품어 준다. 따뜻하게 사랑스럽게 그리고 고귀하게 품어준다. 영원한 안식에 들어갈 수 있도록 안아준다. 

오늘 흙을 묵상하며, 흙처럼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언제나 자기가 머물고 있는 그 자리에서, 자족해하는 흙을 보면서, 자족하는 영성을 배웠다. 흙으로 만들어진 나 자신이 흙처럼 살지 못해 죄송하였다. 하나님의 형상을 닮고 싶고, 흙을 닮고 싶다. 그렇게 코로나19로 혼란스러움이 지난 후 모두가 성숙해 가면 좋겠다는 바람이 가득하다.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봄 심방을 전화로!
교회건축, 국민일보가 무료로 자문·지원서비스
목회 기사목록 보기
 
  목회&교육 주요기사
미국 인본주의 협회, 무신론 성..
‘3S 시대’ 교회가 스포츠를 장..
인도네시아, 합법적인 교회 건축..
‘2020전진대회’ 로 비전과 공..
"교육기관 여름행사 미리미리 준..
장년부 성품 구역교재 보급
성도들이 설교에서 가장 얻고 싶..
총회성결교신학교 신·편입생 모..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문정민 ㅣ사장: 박정식 | 편집국장: 조석근 ㅣ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