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논단
칼럼
시론
사설
특별기고
 
 
뉴스 홈 오피니언 사설 기사목록
 
부활절이 지나면 무엇을 할까?
부활절이 지나면 무엇을 할까?
2022-04-23 오후 5:51:00    성결신문 기자   


부활절이 지났다. 교회와 성도들 모두 수고했고 애씀을 기억하고 감사하게 된다. 그런데 특히 목회자들과 교회 지도자들을 격려하고 싶다. 올해 한국교회의 부활절연합예배를 이끈 총회장과 총무에게도 박수를 보낸다. 

다른 사람들도 심각한 어려움을 겪었지만, 목회자들은 더욱 큰마음의 부담을 갖고 보냈다. 목회자들은 만나고 모이도록 설계된 조직을 이끌고 있다. 전염병으로 인해 모이지 못하고, 모이지 않고, 모일 생각이 없는 성도들을 이끄느라고 무진 애를 썼다. 온라인 예배를 중계하는 동시에 실시간 교회당에 모이는 성도들의 필요를 다루어야 했다. 사실 우리들 대부분은 코로나 이전에는 카메라 앞에서 설교한 적이 거의 없었다.  

이제는 많은 성도들이 교회당에 모여들고 있다. 전부 돌아온 것은 아니지만 확실히 교회들마다 출석 숫자가 늘어 감사하기 짝이 없다. 많은 교회들은 사순절이나 고난주간부터 시작해서 기도회를 갖기도 했고, 지난 주일에는 부활절 예배를 기쁨과 감격으로 드렸고, 모인 성도들 역시 예전과는 다른 모습으로 주님의 부활을 축하하면서 축제로 보냈다. 하지만 피곤하기도 했을 것이다. 이제 부활절이 지나면 무엇을 해야 할까? 

부활절 후에 많은 목회자들의 일정이 꽉 차 있을 수도 있다. 어쩌면 여전히 코로나를 경계하면서 일정을 갖기 힘들어하는 목회자들도 있을 것이다. 육체적, 정신적, 영적 체력을 회복하면서 몇 가지 제안을 하고 싶다. 

제일 먼저는 휴식을 권한다. 교단 임원으로 출마한 이들이나 여전히 헌장에서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이중직으로 일하는 목회자들에게는 꿈같은 제안이겠지만 대부분 목회자들은 부활절 이후에 먼저 쉬어야 한다. 

목회자들은 휴식의 의미를 잘 모른다. 어떤 이들은 성도들을 일터에서 일하는데 쉬는 것이 무척 죄송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무조건 쉬어야 한다. 집에서 더 잘 수도 있고, 여행을 떠날 수도 있다. 혹은 많은 제안에 ‘아니요’라고 하는 것이다.

사도행전 6:4로 돌아가야 한다. 기도와 말씀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으로 결심하는 것이다. 주님과 온전한 관계를 갖기 전에는 주님을 위해 효과적인 일을 할 수 없다, 주님과 하는 최고의 교제는 기도하는 것이다. 

동네를 매일 걸어야 한다. 차로 지나는 때와 걸을 때는 차이가 있다. 집들이 새로 지어지기도 하고, 안보이던 가게가 보인다. 지역교회의 목회자들은 기관목회자들과는 달리 동네의 목회자로 부름 받았다. 먼저는 예루살렘이며 다음에 유다와 사마리아이다. 교회가 위치한 동네를 걸어야 한다. 동네를 걸으면서 지역의 필요를 위해 중보하고 지역의 필요를 알아 사역을 구상하는 것이다.        

다른 목회자들과 연합하는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 잠언 27:17말씀과 같이 “철이 철을 날카롭게 하는 것 같이 사람이 그 친구의 얼굴을 빛나게 하느니라. 철이 철을 날카롭게 하기 위해서는 서로 부딪히는 과정을 반복해야 한다. 

믿음의 사람들이 서로 지속적이고 상호적인 관계를 유지할 때 도전받고 힘을 얻을 수 있다. 각자가 속한 공동체 안에서 나를 빛나게 해 줄 믿음의 친구를 만나며 교제하길 힘쓰는 것이다. 

부활절은 지났으나 목회자들 가운데 여전히 마음에 부담을 갖거나 힘든 이들이 있을 것이다. 그런 분들 모두 쉼을 얻고, 기도로 교제하며, 동네를 걷기도 하며, 다른 이들과 연합하며 미래를 설계할 수 있기를 제안한다.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추락하는 교회, 올라가는 교회
교단 리더의 자격
사설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성결대학교 총장선출에 즈음하여..
보편적 복지와 선별적 복지의 논..
이슬람의 확산을 경계해야
교단적인 입장표명 결의를 환영..
은급재단 관계자들의 책임있는 ..
神前意識을 가지고 살자
성결운동이 활성화되기를
총회의 결의는 존중되어야 한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신현파 ㅣ사장: 김원철 | 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