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제언
단상
 
 
뉴스 홈 열린광장 단상 기사목록
 
눈에 얽힌 목회의 추억
눈에 얽힌 목회의 추억
2018-02-12 오전 10:02:00    성결신문 기자   


심상훈 목사 [고온교회]

저는 유년 시절 어머니께서 평신도로서 교회가 없던 시골 마을에 교회를 개척하시는 과정을 지켜보며 또는 크고 작은 일에 함께 하며 자연스레 교회 안에서 시간을 많이 보냈습니다. 

70년 대 초 몹시 추운 겨울을 보내며 눈이 내리는 날이면 이른 새벽 어머니께서는 이제 열 살밖에 되지 않은 그리고 단잠에 취한 저를 흔들어 깨우셔서 빗자루를 들려 집에서 교회까지 또 교회에서 전도사님 사택으로 그리고 교회 화장실을 거쳐 몇 분 안 되는 성도님들 집 앞까지 마치 거미줄을 치듯이 눈을 치웠습니다. 이른 새벽에 시작한 제설작업은 점심이 다 되어야 끝이 났고 온 몸은 땀으로 범벅이 되곤 했습니다. 

지난 가을 저는 18년간을 섬겼던 정이 듬뿍 든 미당교회를 떠나 새로운 임지인 고온교회에  부임하여 첫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눈이 제법 내린 어느 새벽에 새벽 기도회에 나가기 위해 사택 문을 연 순간 저의 눈앞에 펼쳐진 광경에 그만 입을 다물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한 발 한 발 교회를 향해 다가갈수록 가슴이 뭉클해 오며 눈시울이 뜨거워짐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어느 성도님께서 일찍 오셔서 교회 문 앞에서 사택으로 그리고 교회 화장실과 교회 입구 큰 길까지 이 부족한 목사와 사랑하는 성도들이 교회로 오실 길의 눈을 쓸어 놓으신 것입니다. 

순간 어린 시절 눈 치우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며 아울러 어머니의 그 헌신을 부족한 제가 받는 듯 한 감격에 목이 메었습니다. 눈물이 가득고인 침침한 눈으로 도착한 예배당 안에는 이마에 땀이 송글 송글 맺힌 70대의 명예장로님 부부가 앉아 계셨습니다. “힘들게 혼자 눈을 치우셨어요?” 하는 인사에 손사래를 치시며 “저는 안 했어요.”라고 대답하십니다. “예, 알겠습니다. 하나님께서 보셨는데요” 
이렇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다시 뛰는 전도의 열정과 비전
단상 기사목록 보기
 
  열린광장 주요기사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여전도..
할아버지이신 고(故) 김용련 목..
인간다운 사람
성품은 복음을 담는 그릇, 하나..
하나님께 받은 나의 간증
하나님과 통하면 기쁩니다
추수감사절을 위한 제언
성청을 위한 관심을 당부드립니..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윤기순 ㅣ사장직무대행: 편집국장 조석근 ㅣ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