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요일)
총회/기관 지방회 화제&인물 특집 선교&신앙 목회&교육 열린광장 오피니언 교계&문화  
전체보기
선교
신앙
선교지편지
 
 
뉴스 홈 선교&신앙 선교지편지 기사목록
 
인도 선교와 [백천만 비전]
인도 선교와 [백천만 비전]
2020-06-15 오후 3:20:00    성결신문 기자   


인도 박광수 선교사

인도 첸나이에서 17년째 선교 사역을 감당하고 있는 박광수 최성자 선교사는 인도 복음화를 위한 백천만 비전을 선포하며 나아가고 있습니다. [백천만 비전]은 하늘로부터 온 비전으로 인도를 복음화 시킬 수 있는 주님의 강력한 전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백천만 비전]은 이렇습니다. 백 개의 인도 목회자 훈련 학교를 인도 전역에 설립하고 천 개 교회를 인도 땅에 개척 및 건축하고 만 명의 영적 리더인 하나님의 군대를 인도 땅에서 훈련시켜 파송시키는 것입니다. 앞에 숫자를 따서 [백천만 비전]이라고 명명하여 지금까지 이 백천만 비전을 중심으로 인도 사역이 거침없이 나아가고 있습니다. 박 선교사는 모든 하나님의 사역자는 분명한 비전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주님도 세계 복음화를 위한 비저너리였듯이, 그의 제자인 우리도 마땅히 비전을 품고 사역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지금까지 인도 사역은 이 [백천만 비전]을 중심으로 이루어졌고 앞으로도 모든 인도 사역은 이 비전 성취를 위한 사역으로 거침없이 나아갈 것입니다. 

2006년 박 선교사는 인도 복음화를 책임 질 하나님의 군대를 양성하는 [인도 목회대학원]을 설립하여 수많은 현지 목회자들을 배출했으며, 현지 교회가 놀랍게 부흥되는 풍성한 열매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현재 인도 목회대학원에서 약 100명의 인도 현지 목회자들이 훈련을 받고 있으며, 이들과 함께 천 개 교회를 개척하고 건축하는 사역도 함께 기도하며 협력해 나가고 있습니다.

특히, 교회 건축 사역은 [인도 목회대학원] 학생 중에 교회 부지를 자력으로 마련한 신실한 목사를 선발하여 후원자를 연결해 인도 교회를 건축하는 사역입니다. 현재까지 48개의 인도 교회가 건축되었으며 올 해 안으로 50호까지 건축하고자 하는 간절한 소망을 품고 기도 중에 있습니다 (1개 교회 당 건축 비용은 2,500만원).
[천 개 교회 건축 사역]은 한국 교회의 후원으로 건축 된 인도 교회가 인도 땅에 10개의 지교회를 개척하여 함께 이 비전을 성취해 가는 강력한 연합 사역입니다. 따라서 인도 교회가 후원만 받는 것으로만 끝나지 않고, 적어도 10개 지교회를 개척한다는 비전도 함께 주는 사역이기에 현지에서 더욱 뜨거운 비전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이런 비전으로 개척되고 영입된 교단 교회는 120개가 되었으며, 해마다 10~20개 교회가 개척될 것입니다.  

[백천만 비전]을 통해 예수교대한 성결교회의 지경이 인도 땅에서 거침없이 확장되고 예성 교회와 성도가 늘어가는 놀라운 열매가 나타나고 있기에 앞으로 교단 교회와 목회자들의 뜨거운 협력과 기도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지금 인도는 긴급한 필요가 있습니다. 인도에서 국가 봉쇄가 4개월까지 길어지는 바람에 인도 목회자들이 주일 예배를 드리지 못해 심각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인도 목회자 생활비 긴급 지원 사역]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인도 목회대학원 100명의 학생들 생활비를 3개월간 지원하는 사역으로 한 달에 5백 만 원씩 천 오백만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뜨거운 기도와 협력을 부탁드립니다.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가 힘들지만, 이 일 후에는 하나님의 놀라우신 축복과 은혜가 한국 교회 위에 강력하게 부어질 줄로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 : 성결신문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우릴 향한 하나님의 뜻을 묻고 또 구합니다
선교지편지 기사목록 보기
 
  선교&신앙 주요기사
에벤에셀의 축복
이승훈 “나도 성결가족”
세 가지 소원(잠30:7~9)
나는 새 하늘과 새 땅을 보았습..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가는 사람..
스위스, 이슬람사원 첨탑건축 금..
지진참사 아이티에서 한국선교사..
망후, 집전, 질주하라
 
 
가장 많이 본 뉴스
  사 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110-091]서울시 종로구 행촌동 1-29ㅣ대표전화 : 02-732-1286ㅣ 팩스 : 02-732-1285 ㅣ등록번호: 문화 다 06518
발행인: 김윤석 ㅣ사장: 박정식 | 편집인: 이강춘
Copyright ⓒ 2009 SK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sknews.org